징그릅다징그르워 어땠을까




결혼 계획도 없는데 결혼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다.
특히 어른들은 정말 심하시다.
나이도 있고 오래 만나니 자연히 결혼을 생각하나 보다.

작년에 부모님껜 결혼 생각이 없음을 내비쳤다.
내가 결혼할 거라고 당연하게 생각하는 거 같아서, 혹시 나중에 실망할까봐...
하지만 아직 희망의 끈을 놓지 않으신 것 같다. (놓으세요..ㅠㅠㅠㅠㅠ)



결혼하면 좋을 거라고 생각되는 점..... 없진 않다.
어떤 사람을 만나느냐가 가장 중요하겠지만.
우선 여자 혼자 사는 삶은 표적 범죄나 물리적인 위협을 생각했을 때 좀 소름끼칠 때도 있고
나의 경제력이 따라줄 것인가가 걱정되기도 한다.
친구들은 반 정도는 결혼을 했고, 남은 반 중에서도 일부는 시집을 갈 테니
누구랑 놀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아니 이건 결혼하면 좋은 점이 아니라 결혼 안하면 안좋은 점이잖아?;;

아무튼.
혼자 살 때보다는 넓은 집에 살게 될 것이고..
혼자 쓰기엔 아까워서 더 저렴한 것을 찾게 되는,
집에 하나만 있어도 되는 물건들의 퀄리티도 높일 수 있을 것 같고..

또 내 자식도 남들 다 하는 결혼을 했다고 부모님이 좋아하실 것이고....
힘들 때 의지할 사람이 있을 것이고....


아...정말 쥐어짜내 보고 있는데 잘 모르겠다. 결혼의 장점 무엇?ㅠㅠㅠ



반대로 내가 결혼하고 싶지 않은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선 나는 임신&출산&육아를 하고 싶지 않다.
돈도 많이 드는 데다 독박 쓸 확률이 높은 육아도 정말 싫지만,
특히 임신과 출산은 내 인생에서 전혀 안 하고 싶은 것의 리스트에 올라가 있다.
남자가 임신이랑 출산을 할 수 있었다면 난 이미 결혼했을지도 모르겠다.
애 안 낳고 싶어 하는 남자도 많다는데ㅠㅠ 나는 그런 남자를 만나보지 못했다.
나는 별로 기대 되지 않는 자신의 2세를 왜 그렇게 궁금해하는지 모를 일이야....
딩크 하고 싶은 남자를 만나거나, 불임 남자를 만나거나,
내 남자친구가 그런 남자가 되거나 하면 결혼이 좀 더 쉬워질지도.

두 번째로 큰 이유: 남의 집 식구들과 잘 지낼 자신이 없다.
나랑 같이 살 남자랑도 싸우게 되겠지만, 기본적으로 대등한 관계이니 극복해나가면 될 일인데
어른들을 대하는 건 정말 자신이 없다.
한국에서 며느리가 된다는 것은.. 좋은 이야길 들은 적이 없어서 무척 겁나는 일이다.
나는 남의 집에 가서 음식, 설거지를 하고 싶지 않다.
내가 그래야 한다면 (미래의) 남편도 우리 집에 가서 일해야 하는데,
어차피 그건 우리 엄마가 못하게 할 것 같으니(;;;) 애초에 둘 다 안하면 좋겠다.
그러나 내게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의 가족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싶은 욕망이 있을 것이다.
그게 문제이다.
내가 시집이랑 잘 지내려면, 나는 부당한 대우를 감수해야만 하는 사회 구조인데 나는 잘 지내고 싶으리라는 것.
근데 나는 그 부조리를 참을 수 없는 성격이라는 것.
고아와 결혼하지 않는 한, 언젠가 크게 폭발해서 갈등을 빚을 수밖에 없다는 것.

결혼에는 돈이 많이 든다.
결혼식은 허례허식이라 생각하면 그냥 결혼식을 안 하면 되지 않을까..?^^;;;
그런데 부모님은 지금까지 뿌린 축의금을 회수하고 싶어 하실 것이며,
꼭 그게 아니더라도 내 자식이 남들처럼!!!! 결혼식장에서 웨딩마치를 울리길 기대하실 것이다.
그래서 결혼식은 부모님 잔치라고 하나 보다.
그러나 기왕 할 거라면 나는 허접한 데서 허접하게 식을 올리고 싶진 않음.
차라리 안 하고 말지, 내 마음에 차려면 돈이 많이 들게 해야만 할 것임.
예물도 스드메도 식장도 말이다.
이것은 결혼을 하지 않으면 들지 않을 비용인데 아깝지 않을 수가 없다.


그 외에도 무수히 많으나 저 정도가 주로 걱정되는 분야이다.

애 대신 낳고 길러줄 것도 아니면서
결혼 비용 다 대줄 것도 아니면서
나 대신 시집살이해줄 것도 아니면서 왜때문에 자꾸 결혼을 하라는지!!!!!



덧글

  • 2018/01/12 13:3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1/13 17:5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8/01/13 22:4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1/14 23:37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